13

2017-Nov

장로교 최대 명성교회 담임목사에 김삼환 목사 아들 부임

작성자: 이사장 조회 수: 686

김하나 목사는 3년간 몸 담아온 새노래명성교회 담임목사직을 지난 12일 오전 공식 사임하고, 이날 저녁 명성교회에서 위임 예식을 치르고 위임목사로 취임했다.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학생 성명서

2013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는 교회 세습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의결에 참여한 총대 1,033명 중 870명이 찬성했습니다. 그 법안의 시대적 정당성을 교단의 많은 이들이 인정했습니다. 김하나 목사는 이에 대해 "총회에서 많은 총대들이 세습금지법을 제정한 것은 우리가 명성교회 리더십 교체를 위해 기도한 것에 대한 하나님의 응답입니다"라 하였습니다.

그런데, 지금 명성교회 당회는 교회 합병이라는 변칙적인 방법으로 교회를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에게 세습시키려 합니다. 법의 규정을 교묘히 피해 해당 규정이 금지하고 있는 실질적인 내용을 다른 수단으로 실현하는 것을 '탈법'이라 합니다. 명성교회는 총회 헌법 제28조가 규정하는 '은퇴하는 위임목사의 직계비속 에 대한 청빙금지', 이른바 세습금지법의 목적을 탈법적으로 무력화하고 있습니다. 교회를 사랑하는 기독 교인과 더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도 실망스러운 모습입니다.

명성교회가 딸·아들이 아니면 후임을 찾을 수 없는 자립 대상 교회입니까? 또는 그 아들이 아니면 명성교회의 교인들이 사라지고 공동체가 유지가 안 됩니까? 한 사람의 목회자가 없다고 와해되는 교회 공동체는 교회다운 공동체가 아닙니다. 한 사람의 리더십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교회는 진정 예수님을 머리로 삼은, 그리스도의 몸이 아닙니다.

공동의회를 앞두고 있는 명성교회와 새노래명성교회를 두고 위로는 위임권을 가진 노회와 총회가, 아래로는 명성교회 당회원들과 성도들이 모두 침묵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신학교 교수들 중에도 몇몇은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여기서 우리 교단에 뿌리내린 개교회주의의 추악한 면을 발견합니다. 교회는 삼위일체 하나님 안에서 절대 나뉠 수 없는 하나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가 당사자입니다. 다른 노회의 교인들과 총회도 당사자입니다. 앞으로 교회를 책임질 신학생들도 당사자입니다! 명성교회의 세습은 교회를 가르고 찢어놓을 것입니다.

3월 10일, 우리나라에서는 국민들의 주권과 헌법적 절차를 통해, 불법행위를 일삼았던 정권의 수장이 파면되었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민들이 잘못된 권력을 합법적으로 끌어내리는 동안, 대한민국 교회는 잘못된 권력을 탈법적으로 세우고 있습니다. 이는 이 시대가 요구하는 선과 정의에 반하는 것이며 교단 총회를 통해 확인한 하나님의 뜻을 무시하는 것입니다.

이에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학우들은 엄정히 요구합니다. 명성교회는 세습과 관련한 모든 행위들을 당장 중단하고 세습 의도를 포기하십시오. 예수님의 몸인 교회가 권력자들의 불법적 권력 세습과 재벌들의 편법 상속으로 인해 상처받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상처를 더 주지 않기를 바랍니다. 김하나 목사가 당당히 세습을 거부하고 교단의 지도자다운 모습을 보여주시기를 바랍니다. 대한민국과 교회에 도덕적 귀감이 되는 명성교회의 모습을 기대합니다.

2017년 3월 17일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신학과 학우회, 여학우회 목연과 학우회, 여학우회

댓글 '4'

profile

멍성교회

2017.11.13 22:56

김정은 욕할게 하나없네. 하나님 믿으라고 하니까 김하나님을 믿냐?

profile

코메디

2017.11.14 00:52

더 웃긴건.... 그럼 이 교회를 안가면 됩니다~ 아주 간단한 문제를...... 씨를 말리면 되는데 왜 난리인지

profile

김삼환

2017.11.14 21:06

참~ 부끄럽습니다.


김삼환


재단이사장


ㅠㅠ


profile

씨....

2017.11.14 21:07

우리도 퇴진 운동해야합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4 요 로 콤 좋은 나라에서 뭐 땜 시 개혁(혁명, 대개조, 개헌, 쇄신, 환골탈태 등등)을 헌 당 께? new 야바위말고 뭣이 중헌디 2017-12-12 2
1083 신앙수양회 일정과 장소가 변경되었네요 new 123 2017-12-12 39
1082 수양회와 봉사점수 update + 6 수양회 2017-12-02 523
1081 이공계열의 KS* 교수, CB* 교수, 인문사회계열의 LY* 교수, 아무에게나 말까는 것이 버릇인가요? + 2 글쓴 이 2017-12-02 403
1080 김삼환 이사장은 조용히 주변 정리를 하셔야 합니다. update + 4 독대자 2017-11-30 501
1079 김삼환 싫어요~~~ + 2 1 2017-11-30 361
1078 이사장 부끄럽습니다. ㅂㄱㅎㄱㅅㅎ 2017-11-26 454
1077 교수가 필요없는 대학이 올 것임 + 5 인공지능 2017-11-24 610
1076 김삼환 이사장님 부자에게 GOD의 가호가 있기를! + 9 small god 2017-11-17 918
1075 수양회 참석에 봉사 업적 점수 부여 반대 합니다. 찬성하시는 분 댓글 부탁합니다. + 15 울고싶어라 2017-11-15 1095
1074 학생 임금 떼어먹은 글이 사라졌네요? + 6 색출 2017-11-15 830
1073 공문서 위조 + 3 공문서 2017-11-13 756
» 장로교 최대 명성교회 담임목사에 김삼환 목사 아들 부임 + 4 이사장 2017-11-13 686
1071 수양회 공지 + 23 기독문화 2017-11-09 1284
1070 2017년 중앙일보 평가를 보고 우리 교수님들은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 13 황당 2017-10-24 1095
1069 학과장은 탄핵 못합니까? + 3 화납니다 2017-09-16 1481
1068 노조 사무실에 왜 산단직원들이.... 불편 2017-08-29 1325
1067 영화 택시운전사, 광주, 전두환과 훌륭하신 목사님들의 조찬 기도회 + 1 택시기사 2017-08-19 1346
1066 교내 게시판들이 왜 이렇게 한산할까요? + 2 관전자 2017-08-11 1516
1065 서울캠 다른대학에 팔고 평양으로 가게되면 ㅇㅇ 2017-08-03 1774
1064 서남대 폐교 결정 + 3 서남인 2017-08-02 1494
1063 공영형 사립대 추친 + 1 공영형사립대 2017-07-24 1705
1062 총장과 발전기금 + 1 2017 2017-07-16 2324
1061 높은 최저임금 인상이 어떤 영향을 미치나요? + 1 최저임금 2017-07-16 2129
1060 JTBC 뉴스 문대통령 대학 전형료 검토 지시 + 1 jbc 2017-07-13 2181
1059 JTBC 뉴스 특수대학원 원생 돈으로 해외여행 성접대 + 6 jbc 2017-07-13 2232
1058 숭실을 다시 도약 시킵시다! + 8 5층 2017-07-06 2676
1057 왜 교양교육인가? + 1 인문대 2017-06-27 2514
1056 인사위원회 결과 공유바랍니다.(내용 없음) 궁금이 2017-06-16 2603
1055 컴퓨터학부랑 소프트웨어 학부는 언제다시 합치나요? + 7 학부생. 2017-06-15 2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