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17-Aug

서남대 폐교 결정

작성자: 서남인 조회 수: 1799

정부가 서남대에 대한 서울시립대와 삼육대의 정상화 계획안(인수안)을 반려하고 폐교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은 부실이 심각한 '한계 대학'을 없애 고등교육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1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최근까지 등장한 인수 희망자를 통해 서남대를 정상화하는 것이 어렵다고 보고 폐교 발표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

교육부는 인구 급감으로 학생 수가 줄어드는 반면 대학 수는 너무 많다는 비판이 일자 대학·학과 간 통·폐합과 정원감축 등 구조조정을 유도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등 시대 변화에 따라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인재상이 바뀌는 것 또한 이런 구조조정의 필요성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교육부는 2014년∼2017년 '1주기 대학 구조개혁평가'에서 각 대학이 고등교육기관으로의 역할을 하고 있는지 들여다본 뒤 5개 등급(A∼E)을 매겼다.

B∼E등급 대학은 정원을 줄이도록 하고, D∼E등급에 대해서는 재정지원 중단하는 조치로 대학 정원이 4만4천명 줄었다.

하지만 자율적인 구조조정을 요구하는 대학의 목소리가 커진데다 정부가 강제로 대학의 정원감축을 요구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는 비판이 적지 않았다.

이 때문에 정부는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학의 자율성을 강화하되, 부실이 심각해 운영이 어려운 대학에 대해서는 퇴출을 미루지 않는 '투트랙'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의 이런 대응은 사학비리 척결을 강조한 현 정부의 공약과도 맞물려 있다.

1991년 설립된 서남대는 설립자인 이홍하 전(前) 이사장이 2013년 교비 330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되며 사학비리의 대명사라는 오명을 얻었다.

당시 이 전 이사장은 1993년 설립한 양남학원 소속 광양보건대와 1995년 설립한 서호학원 소속 한려대, 2003년 설립한 신경학원 소속 신경대의 교비를 횡령한 혐의도 받았다.

횡령금액은 모두 1천억원에 달한다.

서남대는 2014년부터 교육부가 파견한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됐지만 이후에도 1주기 대학 구조개혁평가에서 최하위인 E등급을 받고 2014학년도부터 3년 연속 입학정원 5% 감축 조치를 당하는 등 부실을 걷어내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옛 재단 관계자들이 인수 희망자가 많은 남원캠퍼스(의대)를 매각하고 아산캠퍼스 경영권을 되찾으려고 시도했던 것 또한 교육부가 퇴출이라는 선택지를 택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서울시립대·삼육대 등이 제출한) 정상화 계획안을 수용한다면 교육부가 옛 재단의 경영 복귀를 돕는 격이 된다"며 "자체적인 재정 기여방안이 미흡해 두 차례 보완서류를 요구했지만 결과는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댓글 '3'

profile

의대설립

2017.08.02 15:23

숭실 의대 설립의 한 페이지가 또 사라졌군요......

profile

통합과 협치

2017.08.03 11:13

타대학이나 의대통합은 항상 총장임기의 중반이 지나면 떠오르는 이슈이니 뭐 한 2년 기다려서 임기만료가 가까워지면 또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profile

전라도으대반대

2017.08.03 07:55

놀이동산에 으대를 설치하면 쪽박의 지름길입니다. 지방대와 통합 반대합니다

병원없이도 우린 김삼환 이사장님이 계셔서 충분합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3 도즈히 new 동면중 2018-01-16 10
1092 다시 묻습니다. 신앙수양회 참석이 봉사와 무슨 관련이 있나요? + 1 ㄱ ㅅ ㅎ ㅉ ㅂ 2018-01-11 210
1091 신명훈 처장을 추모합니다. Dr kim 2017-12-31 357
1090 숭실사이버대 법인이사_골 때림 + 8 한심한 작태 2017-12-31 730
1089 명성교회 숭실사이버대 사실상 접수 + 2 oo 2017-12-30 522
1088 신임 교수 채용 ㄴㅇ 2017-12-29 387
1087 요 로 콤 좋은 나라에서 뭐 땜 시 개혁(혁명, 대개조, 개헌, 쇄신, 환골탈태 등등)을 헌 당 께? 야바위말고 뭣이 중헌디 2017-12-28 4551
1086 명성교회 세습에 관한 노동조합의 성명서 + 8 조합원 2017-12-22 671
1085 공감하는 글 동문 2017-12-22 408
1084 숙명여대 김상률, 김소영 교수 해임....... 박근혜 국정농단 관련 + 7 학내적폐 2017-12-13 589
1083 신앙수양회 일정과 장소가 변경되었네요 + 3 123 2017-12-12 626
1082 수양회와 봉사점수 + 10 수양회 2017-12-02 1052
1081 이공계열의 KS* 교수, CB* 교수, 인문사회계열의 LY* 교수, 아무에게나 말까는 것이 버릇인가요? + 2 글쓴 이 2017-12-02 747
1080 김삼환 이사장은 조용히 주변 정리를 하셔야 합니다. + 6 독대자 2017-11-30 887
1079 김삼환 싫어요~~~ + 2 1 2017-11-30 674
1078 이사장 부끄럽습니다. ㅂㄱㅎㄱㅅㅎ 2017-11-26 710
1077 교수가 필요없는 대학이 올 것임 + 5 인공지능 2017-11-24 870
1076 김삼환 이사장님 부자에게 GOD의 가호가 있기를! + 9 small god 2017-11-17 1152
1075 수양회 참석에 봉사 업적 점수 부여 반대 합니다. 찬성하시는 분 댓글 부탁합니다. + 15 울고싶어라 2017-11-15 1316
1074 학생 임금 떼어먹은 글이 사라졌네요? + 6 색출 2017-11-15 1079
1073 공문서 위조 + 3 공문서 2017-11-13 979
1072 장로교 최대 명성교회 담임목사에 김삼환 목사 아들 부임 + 4 이사장 2017-11-13 879
1071 수양회 공지 + 23 기독문화 2017-11-09 1482
1070 2017년 중앙일보 평가를 보고 우리 교수님들은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 13 황당 2017-10-24 1321
1069 학과장은 탄핵 못합니까? + 3 화납니다 2017-09-16 1807
1068 노조 사무실에 왜 산단직원들이.... 불편 2017-08-29 1612
1067 영화 택시운전사, 광주, 전두환과 훌륭하신 목사님들의 조찬 기도회 + 1 택시기사 2017-08-19 1643
1066 교내 게시판들이 왜 이렇게 한산할까요? + 2 관전자 2017-08-11 1808
1065 서울캠 다른대학에 팔고 평양으로 가게되면 ㅇㅇ 2017-08-03 2596
» 서남대 폐교 결정 + 3 서남인 2017-08-02 1799